해피 플라이트
감독 야구치 시노부 (2008 / 일본)
출연 타나베 세이이치,아야세 하루카
상세보기

좋아하는 영화는?
스윙걸즈.
라고 답할 정도로
야구치 시노부 스러운 영화를 굉장히 좋아하는데요.
해피 플라이트 또한 야구치 시노부 스러운 영홥니다.


야구치 시노부????
그게 누군데????
하는 분들을 위해서 잠깐 소개를 올리자면
야구치 시노부(Yaguchi Shinobu) / 영화감독
출생 1967년 05월 53일
신체
팬카페
상세보기

이렇게 생기셨습니다. 약간 하상백 디자이너랑 닮았...
(67년생이면 올해 마흔 셋인가요.)
자세한 경력사항이 없길래 살짝 읊어볼게요.
도쿄조형대학 그래픽디자인 졸업. 
1986년 영화 '절망한 사람' 으로 데뷔.
2004년 제28회 일본아카데미상 극본상
1990년 일본 피아영화제 PFF대상
을 수상하셨네요. 뭐 여기까지 하고 해피 플라이트를 보죠.
 
(★★★스포가 있을 수도 있어요.★★★)
야구치 시노부의 영화는 대부분 '성장'이 주 테마가 됩니다.
스윙걸즈에서는 일반 고등학생이 재즈에 심취하면서
스스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듯이
해피 플라이트에서는 새내기들의 성장을 다루고 있답니다.
 
배우들을 보면
아야세 하루카
낯익죠?
그 유명한 건어물녀 호타루 !!!!!입니다.

특유의 엉뚱함으로 선배 승무원들을
당황케 하는 캐릭터지요.


다음은 타나베 세이치


어째 좀 사진이...
이 영화에서 타나베 세이치는 기장승격시험을 치는
부기장 역할입니다.
진짜 저런 사람이 비행기를 운전한다면 좀 겁날지도.
아 여기서 질문.
타나베 세이이치라고 읽는 분도 계시고
세이치라고 읽는 분도 계시고

다나베라고도 읽는 분도 계시는데
전 일어를 잘 몰라서... 어떤 표기법이 맞는 건가요???????

그 외의 등장인물들이예요.
원래는 좀 더 자세히 하려고 했는데 귀찮....


이 영화를 보다보면
아 이 사람 다른 영화(혹은 드라마)에서 본 적 있어 !
하고 생각하시게 될거예요.
꽤 굵직한 배우들이 많이 등장한답니다.

막연하게 화려한 세계라고 생각했던
승무원의 혹은 항공사 직원의 삶이

호락호락하지만은 않다는 걸 확실히 보여줍니다.
현실과 야구치 시노부스런 요소들이
잘 섞여있어요.

이 영화를 본 분들이 감상평에 주로
보고 울었다든가 눈물이 났다든가 하는 얘기들을 쓰시는데
그 직종에 있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그 느낌을
(꼭 그렇지 않더라도 그 느낌을)받을 수 있으실 거예요.
그만큼 탄탄하니까요.

+

가 가장 좋아하는 장면입니다.(발이 보여야하는데 ㅋㅋㅋㅋㅋ)
영상으로 꼭 확인하세요 ^.^

Posted by 자발이의소풍 Trackback 0 : Comment 1

요리하는 것에 관심은 많습니다만
실제로 해도 크게 실패한 적은 없지만(자랑?)
어째서인지

김치볶음밥은 간을 못맞추는 바람에
매번 싱겁싱겁.

그러나아ㅏㅏㅏㅏㅏㅏ
이번에 드디어 궁극의 김치볶음밥을 만들어냈습니다
(난 대단해)
사실 엄마의 힘을 조금 아주 조금 어리를
빌렸지만서도 ㅋㅋㅋㅋㅋㅋㅋㅋ
소금 몇 번 쳤는데 오마이갓

맛있더이다요 ★_★

요리 포스팅들 보면 초보요리블로거들은
요리하는 와중에는 정신없어서
과정 못 찍는다고 하더니 진짜 그렇더군요 ㅋㅋㅋㅋㅋㅋ


암튼 잔뜩 만들어서 저렇게 한공기 덜어놓으니
나름 예쁘네요
(뿌듯 뿌듯 ★_★)



'Whatev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치볶음밥_소금의 힘을 알다  (0) 2010.08.11
Posted by 자발이의소풍 Trackback 0 : Comment 0

9일, 10일 이틀 동안 피서를 다녀왔습니다.
(여행을 떠나요 즐거운 마음으로♪)
인생의 마지막 방학이랄까요.
이제 두어달 씩 니나노 하고 놀 수 있는 기간도

이번이 마지막입니다. 슬프군요.


상주를 향해서 가는 도중에 창선대교(가 맞을거예요 아마)에서
찍은 바다입니다. 저 날만 해도 아주 그냥 날씨가
'청명'했는디요.

생각지도 못한 뎬무의 출현으롴ㅋㅋㅋㅋㅋ
본래 2박3일이었던 것을 1박2일로 줄인 겁니다요.
슬퍼랏.
원래 이런 포스팅들은 해변에서 니나노 노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지만
열심히 놀아서 사진은 없네요.
정말 열심히 놀았습니다 ㅋㅋㅋㅋㅋ
부서지는 파도 대신 부서지는 자발이의 몸.
(몸살 돋네)
파도도 물이 들어오는 때를 잘 맞춰서 가시면
정말 후회없이 엄청 부서지실 수 있어욬ㅋㅋㅋㅋㅋㅋ


둘째날 뎬무 돋네.jpg
ㅋㅋㅋㅋㅋㅋㅋㅋ

뭐 이런 사진들 뿐이지만서도 상주해수욕장은 굉장히
좋은 곳.
쉬기에 딱이예요.
해운대가 젊은이들의 메카라면(밤에 아주 그냥)
상주는 그야말로 휴식을 필요로 하는 자들의 메캅니다.
크게 시끄럽지도 않구요. 북적이지도 않아서
민박집에 앉아서 책읽기가(무려 책읽기가) 가능한 곳이예요.

저희 가족이 거의 10년 간 찾은 민박집은
'금산민박'이라는 곳인데요
깨끗하고 좋답니다 ^.^
아주머니와 친분을 쌓으면 남해 '마늘'을 얻을 수 있어요.
남해 마늘 좋은 건 다들 아시죠?????
(어쩌다보니 홍보하고 있어)
큰 마트는 아마 해수욕장 들어오기 전에 있던 걸로 기억합니다요.
(바닷물도 아주 깨끗깨끗)


이런 벽화도 집집마다 있답니다 :-)
암튼 아주 좋은 곳이니 다들 상주로 가세욬ㅋㅋㅋㅋ
시골향기 물씬물씬



포스팅하면서도 아쉽네요. 해변을 찍어오는 것인디.



태풍은 이제 잦아들었나봅니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박 2일_상주해수욕장  (0) 2010.08.11
Posted by 자발이의소풍 Trackback 0 : Comment 0
인셉션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2010 / 영국,미국)
출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타나베 켄,조셉 고든-레빗,마리안 꼬띠아르,엘렌 페이지
상세보기


 어쩌다보니 약속이 속속들이 생겨서 화제의 영화 2개는 다 섭렵했다. 약간 건어물녀가 되기 직전의 상태라서 외출보다 집이 좋거든. 어쨌든 인셉션도 보고 왔으니 한 번 찬찬히 살펴 볼 요량.

 화제의 영화들을 만들어 내는 '크리스토퍼 놀란'의 작품. <다크나이트>이후로 '어떤 걸 만들어낼테냐!'하는 관객들의 약간은 호기섞인 반항에도 잘도 만들어냈다. 생각을 훔쳐내거나 그것을 바꾸는 것을 의미하는 '인셉션'을 시각적으로 표현하기가 굉장히 힘들었을텐데도 굉장한 영화를 만들어냈다. 동양철학에 꽤 관심이 많은 모양.


 그래픽의 승리라고 덧붙이는 것이 이 영화를 설명할 수 있는 전부겠지만 배우들도 전혀 어색함이 없다. 캐스팅도 짱짱하니 어쩌면 당연한 건지도 모르겠다. 관객을 그 장면 하나하나가 영화속의 '현실'로 믿게끔 만들어 낸 것은 '설계자'라는 인물의 설정에서 가능했던 것 같다.

 매트릭스를 넘어섰다. 인간의 꿈과 무의식 속의 그 묘한 관계 속에서 감독은 긴장감있게 영화를 풀어내고 있고 관객들은 그에 부응하기 위해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해서 봐야 끝나고 나서도 어느 정도 머리에서 정리가 된다.

 크 멋있어라. '킥'의 경우에는 아무래도 감독이 뭔가 합당한 방법의 '잠 깨는 법'을 상상해 낸 게 아닐까 싶다. 꿈의 주인이 죽으면 꿈에서 깨어나고 현실에서 물벼락을 맞거나 하는 둥의 방법들 말이다. 꽤나 세심하다.
 
 주절주절 더 말해봤자 두서없이 나갈 거 같다. 일단 보도록. 다크나이트와 비교하기엔 내용자체가 다르니 그건 일단 두고 인셉션만 집중해서 보면 내 얘기가 와 닿을지도.


+ 조셉 돋넼ㅋㅋㅋㅋㅋㅋㅋㅋ


Posted by 자발이의소풍 Trackback 0 : Comment 0